28AV


Growing up as a Russian refugee in Seattle’s notorious Central District, 28AV has overcome his fair share of challenges in pursuit of a music career. 


From homelessness, teenage incarceration, and losing loved ones to gun violence, 28AV has been able to channel his toughest experiences into art. 


“I wanna show people that as long as there's a glimpse of light in that window, you can grab that light and turn it into full-fledged enlightenment,” 28AV shared.


In 2018, he signed to Jay Park’s H1GHR MUSIC where he released two well-received projects; Darko and Truly Unruly. Best known for his standout verses on tracks like “WDFA” with Jay Park and Higher Brothers, and “Comrades” featuring Pressa, 28AV has showcased his unique cultural background in collaborations with artists from all around the world. Over the years he has shared the stage with hip-hop icons including Young Jeezy, Pusha T, and the late Nipsey Hussle, and has collaborated with Lil Wayne, Max B, and many more.


With a new project and more standout collaborations, including tracks with Tee Grizzley and Sada Baby, slated for release this year, 28AV is ready to stake his claim as one of the Northwest’s next breakout artists.


28AV는 시애틀의 Central District의 난민이었으며, 어려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는 노숙, 투옥, 총기사건 등의 경험을 겪으면서도 아티스트가 되고자 하는 꿈을 버리지 않았고. “작은 빛이 창문에 비치는 한, 그 빛으로도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고 28AV는 말하며 오히려 그 힘든 경험을 본인의 음악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2018년 그는 H1GHR MUSIC에 입단하며 [Truly Unruly(2018)]와 [Darko(2019)]를 발표했다.

 또한 박재범의 ‘WDFA(2019)’, Pressa와 함께 한 트랙인 ‘Comrades(2019)’에서 뛰어난 벌스를 선보이며 그의 이름을 알렸다. 


이처럼 전세계 다양한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그가 성장 해 온 독특한 문화를 

리스너들에게 소개 해왔다. 


28AV는 수년 동안 Young Jeezy, Pusha T를 포함하여, 지금은 고인이 된 Nipsey Hussle을 포함한 저명한 힙합 아이콘들과 무대를 함께 했으며 Lil Wayne, Max B 등 많은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계속 해오고 있다.


올해 발매 예정인 Tee Grizzley와 Sada Baby의 트랙을 포함하여 더욱 활발한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28AV는 차세대 Northwest의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자리매김 할 준비가 되어있다.

Biography